HOME > 선조얼 > 선조의 유시  
九日登高詩/ 구일등고시
九月九日是重九/ 구월 구일은 重陽節(중양절)

欲酬佳節登高崗/ 좋은 계절 즐기고자 산등성이 올랐네,

白雲飛兮雁南賓/ 흰 구름 뭉게뭉게 기러기 떼 날라 오고,

蘭有秀兮菊有芳/ 난초 잎 빼어나고 국화꽃 향기롭네

山明水碧煙慘惔/ 산 밝고 물 푸른데 연기 가듯 慘(참담)하고,

風高日晶氣凄凉/ 바람 불고 햇살 맑은데 가을 기운 凄凉(처량)하네

荻花吐雪江之滸/ 갈대꽃은 강가에 눈발처럼 휘 날리고,

楓粧紅錦山之陽/ 단풍잎은 양지쪽을 비단같이 물 들였네

杜牧旣上翠微峀/ 杜牧(두목)은 豪放(호방)하게 翠薇(취미)산에 올랐고

陶潛悵望白衣郞/ 陶淵明(도연명)은 술 심부름꾼 오기만 기다렸네,

千載風流如昨日/ 천년 전 風流(풍류) 세월 어제일 같았는데,

至今豪氣凜秋霜/ 지금도 그 기상 서리 발처럼 엄숙하네,

回頭擧目江山暮/ 머리 돌려 해 저문 강산을 바라보니,

地濶天高思渺茫/ 땅 넓고 하늘 높아 思念(사염)이 아득하네,

羲軒遠矣悲何極/ 羲軒(희헌)의 세상 멀어져 슬프기 한이 없고,

華勛不見心自傷/ 堯舜(요순) 시절 못 만나니 마음 절로 상하구나,

沉吟筆下乾坤濶/ 침통히 읊조리는 붓끝에는 천지가 망막하고,

爛醉樽前日月長/ 흠뻑 취한 술잔 앞에 세월은 유유 하네

嗟哉潦倒生苦晩/ 가엷어라 이 늙은이 오래 삶이 괴롭구나,

懷佳人兮不能忘/ 마음속 그리운 님 잊을 수가 없다네.
1)杜牧(두목) : 당나라 말기 시인, 호 번천(樊川), 시풍은 호방하면서도 아릅다움. 작품은 "아방궁부(阿房宮賦)" 강남춘(江南春)

2)도연명(陶淵明) : 진나라 시인, 본명은 潛(잠), 팽택(彭澤)으로 80일간 공무를 보고 "귀거래사(歸去來辭)"를 읊고 전원으로 돌아 감.

3)백의랑(白衣郞) : 술을 들고 온 심부름꾼, 진나라 도연명이 중양절 아침에 술이 떨어젔는데 강주 자사 옥홍(玉弘)이 백의사자를 보내 술을 선사함.

4)희 헌(羲 軒) : 복희(伏羲)와 헌원(軒遠), 고대 전설적인 인물, 복희는 중국고대 제왕, 삼왕오제(三王五帝)의 수위를 차지함, 농사지을 터전이 많아 전쟁이 없는 평화로운 시대를 상징함.

5)요, 순(堯, 舜) : 중국고대 성천자, 요와 순, 살기 좋은 평화로운 시대.